서울 아파트값 평당 3000만원 시대

세종뉴스

서울 아파트값 평당 3000만원 시대

sejongstudy 0 341 02.17 01:26

서울 아파트값 평당 3000만원 시대


[파이낸셜뉴스] 서울 아파트 매매가가 3.3㎡당 평균 3000만원에 근접한 것으로 조사됐다. 3년 새 1000만원 넘게 올랐다. 전셋값은 3.3㎡당 1500만원에 가까워졌다.


14일 부동산114가 전국 100가구 이상 아파트 매매가(시세)를 전수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3.3㎡당 평균 매매가는 2925만원으로 지난해 1월 2680만원 대비 9.2% 상승했다. 2017년 1월 1920만원과 비교하면 3년 만에 1005만원(52.3%)이 올랐다.


강남구는 지난해 6월 3.3㎡당 매매가가 5000만원을 넘어선 이후 지난해 12월 5591만원으로 정점을 찍었다. 다만 지난 1월 5529만원을 기록하면서 서울 전체 자치구 중 유일하게 매매가가 하락했다. 정부의 12·16 부동산 대책에 대한 영향으로 분석됐다.


이어 서초구가 3.3㎡당 5113만원, 송파구가 4094만원으로 높았다. 마용성(마포·용산·성동)도 서울 평균보다 매매가가 높았다. 영등포구, 동작구 등은 3.3㎡당 2000만원대 매매가를 기록했다.


지난달 전국 아파트의 3.3㎡당 매매가는 평균 1318만원을 기록했다. 전년 동기 1250만원 대비 5.4% 상승한 수치다.


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"최근 12·16 대책의 효과로 상승폭이 줄었고 강남구는 하락전환한 상황"이라며 "2월 말 이후부터는 서울 평균 매매가도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"고 설명했다.


윤 수석연구원은 그러면서 "3개월 전부터 전셋값이 본격적으로 뛰기 시작했다"며 "올해 내내 상승폭을 확대할 가능성이 크다"고 내다봤다. 1월 기준 서울 평균 3.3㎡당 전셋값은 1480만원으로 전년 동기(1442만원) 2.6% 올랐다. 조만간 3.3㎡당 평균 1500만원대를 돌파할 것으로 윤 수석연구원은 전망했다.


psy@fnnews.com 박소연 기자


 

 

 

Comments

 Category
글이 없습니다.
글이 없습니다.
 State
  • 현재 접속자 10 명
  • 오늘 방문자 95 명
  • 어제 방문자 236 명
  • 최대 방문자 518 명
  • 전체 방문자 45,126 명
  • 전체 게시물 203 개
  • 전체 댓글수 0 개
  • 전체 회원수 3 명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